롤리생각

세상의 거리와 어린이 교육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가 바둑만큼 나는 분야도 드물 겁니다. 프로 바둑기사는 보통 10살 전에 훈련을 시작해서 10대 중반에 입단하고, 10대 후반이나 20대 초중반에 세계 정상권이 됩니다. 골프도, 축구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조기에, 무언가 해야 한다는 조바심과 부담감을 부추기려는 얘기가 아닙니다.

세상의 거리, 특히 시간적 거리가 좁아진 것에 주목해야 합니다. 금방 성장하고, 어느새 급격히 노령화됩니다. 10년이면 재계 지형도가 크게 바뀝니다. 마을도 소멸합니다. 기관장 재선 임기면 초등학생이 대학생이 되고, 중학생이 사회에 진출합니다. 청년 일자리 문제와 직결됩니다.

교육, 특히 어린이 교육에 대한 투자와 관심에 우리 사회가 너무 무심하지 않은지 되돌아보면 좋겠습니다. 어린이 교육의 레버리지와 연계 효과를 잘 활용해야 합니다. 기업 유치도 교육환경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어렵습니다. 20대 초글로벌 기업가를 배출해 내는 유대 교육환경에 주목하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세상의 거리가 점점 좁아지고 있는 지금, 우리 아이들이 어떤 환경에서, 어떤 내용과 질의 교육과 케어를 받고 있는지, 어떤 꿈과 용기, 삶의 의지를 키워가고 있는지 생각해 볼 일입니다.